양승식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제보 기사
88
가짜뉴스 : 7 악의적 헤드라인 : 18 사실왜곡 : 2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1
헛소리, 선동 : 30 기타 : 1 미정 : 2
가짜뉴스 : 7
악의적 헤드라인 : 18
사실왜곡 : 2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1
헛소리, 선동 : 30
기타 : 1
미정 : 2
이메일 yangsshik@chosun.com
이 기자가
sentiment_very_satisfied 좋아요 (8) sentiment_very_dissatisfied 싫어요 (251)
기자가 작성한 기사
매체 제목 제보
횟수
기사
좋아요
기사
싫어요
조선일보 [단독] “6·25는 미국이 일으켜” 이런 강사에게 강연 맡긴 보훈처 2 2 1 5
조선일보 | thumb_up 1, thumb_down 5
조선일보 北사령부 사살 지시… 현장지휘관 “정말입니까” 1 1 0 0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0
조선일보 靑 “우리 軍이 본 건 불꽃뿐… 토막토막난 첩보만 있었다” 1 1 0 5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5
조선일보 北이 시신 소각했다고 밝혔던 軍, 대통령 메시지에 “軍 첩보 재점검” 2 2 0 5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5
조선일보 [단독] ‘계엄문건’ 연루됐던 기무사 중령의 죽음 2 2 0 4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4
조선일보 “시신 안태웠다” 北해명에… 정부, 수색함정 39척·항공기 6대 투입 5 5 0 16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6
조선일보 NLL 북쪽 지역은 수색도 안했는데… 北, 일방 경계선 앞세워 되레 큰소리 2 2 0 8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8
조선일보 靑·軍이 사망 사실 안알려...해경, 보도 나올때까지 실종자 수색했다 2 2 0 8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8
조선일보 국민이 죽었는데...文정부, 北에 책임 안묻고 “긍정평가”  (3) 5 5 0 13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3
조선일보 시신 사라졌다? 부유물을 40분간 태웠다?… 앞뒤 안맞는 北해명 1 1 0 1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