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중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제보 기사
87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21 사실왜곡 : 18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4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9 기타 : 0 미정 : 1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21
사실왜곡 : 18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4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9
기타 : 0
미정 : 1
이메일 emailme@chosun.com
이 기자가
sentiment_very_satisfied 좋아요 (19) sentiment_very_dissatisfied 싫어요 (671)
기자가 작성한 기사
매체 제목 제보
횟수
기사
좋아요
기사
싫어요
조선일보 “문재인 실장, 北비자금 세탁 못해준다는 장관 박살내더라” 1 1 0 1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
조선일보 이스타항공 전무 “이상직·김현미, 누나·동생 하는 사이” 1 1 0 1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
조선일보 추미애 세자녀 모두 특혜의혹, 가재·붕어·개구리는 기가 막힌다  (3) 10 10 0 33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33
조선일보 [단독] 추미애 장관, 첫째 딸 운영 식당서 정치자금 수백만원 썼다  (3) 12 12 0 30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30
조선일보 이스타 전무 “이상직·김현미는 누나·동생 하는 사이” 1 1 0 1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
조선일보 쏘나타 배차받은 실세 보좌관 “내가 요 정도냐”…장군에게도 반말 2 2 0 7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7
조선일보 “부자건 가난하건 동등한 출발” 24년 전 추미애의 포부였다 4 4 0 18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8
조선일보 “동맹 위기에 빠트린 文 구속” 청원, 백악관 홈페이지서 압도적 1위 1 1 0 4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4
조선일보 靑 참모들의 '일본車 사랑' 3 3 0 17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7
조선일보 "구구절절 공감… 靑이 왜 숨겼는지 알겠다" 4 4 0 17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