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진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제보 기사
28
가짜뉴스 : 3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0 기타 : 0 미정 : 0
가짜뉴스 : 3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0
기타 : 0
미정 : 0
이메일 이메일 정보가 없습니다.
이 기자가
sentiment_very_satisfied 좋아요 (16) sentiment_very_dissatisfied 싫어요 (1066)
기자가 작성한 기사
매체 제목 제보
횟수
기사
좋아요
기사
싫어요
조선일보 親文 표 쪼개질라… 與 "열린당 공천 멈춰라" 3 3 0 13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3
조선일보 [단독]민주당 후보, 선거사무소서 지지자들과 술판 논란 7 7 0 19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9
조선일보 '시민을 위하여'에 광우병·조국의 그림자 4 4 0 11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1
조선일보 고민정 "난 대통령과 연결되는 사람", 오세훈 "제대로 일하는 사람 뽑아야" 1 1 0 2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2
조선일보 與 문제의 정치컨설팅社, 올초 여론심의위 경고 받았다 3 3 0 13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3
조선일보 로만손도 조달청도 "신천지 이만희가 찬 것, 박근혜 시계 아니다" 3 3 0 8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8
조선일보 與 공천 155곳 보니… 靑출신 75% 경선 승리, 탈락 친문의원은 '0' 3 3 0 11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1
조선일보 추미애의 굴욕… 당대표시절 측근들 공천 우수수  (1) 3 3 0 115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15
조선일보 與 지지율 34%로 급락, 화들짝 놀란 당청 3 3 0 10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0
조선일보 [단독] 대통령 측근·친인척 비위 막는 청와대 특별감찰관 폐지 추진  (1) 4 4 0 14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4
이 기자의 주요 키워드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