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우식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제보 기사
36
가짜뉴스 : 6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1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1 기타 : 0 미정 : 0
가짜뉴스 : 6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1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1
기타 : 0
미정 : 0
이메일 ssikssik2@chosun.com
이 기자가
sentiment_very_satisfied 좋아요 (26) sentiment_very_dissatisfied 싫어요 (556)
기자가 작성한 기사
매체 제목 제보
횟수
기사
좋아요
기사
싫어요
조선일보 [단독] 정의연, 힘겨워한 길할머니 후원행사 끌고다녀 3 3 0 10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0
조선일보 정대협 "길 할머니 꿈·현실 혼동" 보고서 쓰고도… 유언장 쓰게했다 5 5 0 19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9
조선일보 "축구 잘한다고 연봉 수백억, 손흥민도 불공정"… 2030 분노의 패러디 6 6 0 17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7
조선일보 "행시 패스했다고 공익보다 더 받는게 불공정" 2030 김두관 패러디 4 4 1 8
조선일보 | thumb_up 1, thumb_down 8
조선일보 주진우 방송서 2차례 "씨×", 與 방심위원들은 "최저수준 징계" 5 5 0 9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9
조선일보 [단독] '인천공항 직고용' 초등생 수준 퍼즐이 정규직 전환 시험? 5 5 0 13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3
조선일보 "운 좋으면 정규직, 이게 K직고용" 3 3 1 16
조선일보 | thumb_up 1, thumb_down 16
조선일보 '인국공 사태' 청춘들의 분노 "이게 공정한가? 이건 나라냐" 5 5 1 13
조선일보 | thumb_up 1, thumb_down 13
조선일보 법세련, 길원옥 할머니 지원금 횡령의혹 수사의뢰 2 2 0 6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6
조선일보 [단독] 길원옥 할머니, 쉼터 떠나며 외쳤다 "이제 우리집 간다!" 4 4 0 8
조선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8
이 기자의 주요 키워드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