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리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제보 기사
30
가짜뉴스 : 1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4 기타 : 0 미정 : 0
가짜뉴스 : 1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4
기타 : 0
미정 : 0
이메일 ahn.hai-ri@joongang.co.kr
이 기자가
sentiment_very_satisfied 좋아요 (24) sentiment_very_dissatisfied 싫어요 (228)
기자가 작성한 기사
매체 제목 제보
횟수
기사
좋아요
기사
싫어요
중앙일보 [안혜리의 시선] 386 민주화운동 자녀에게 대입 특혜 준다고? 5 5 0 15
중앙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5
중앙일보 [안혜리 논설위원이 간다]2년전 국립의료원장에 낯선 이름…'의사의 난' 그때 예고됐다 3 3 0 14
중앙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4
중앙일보 [안혜리의 시선] 박주신·조민, 그들만 잘 사는 나라 4 4 0 14
중앙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14
중앙일보 [안혜리의 시선] 박원순의 죽음이 들춰낸 비밀 1 1 0 2
중앙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2
중앙일보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정권과 시민단체의 권력·이권 나눠먹기가 윤미향 사태 낳았다” 1 1 2 2
중앙일보 | thumb_up 2, thumb_down 2
중앙일보 [안혜리의 시선] 윤미향의 탐욕이 고맙다 6 6 1 16
중앙일보 | thumb_up 1, thumb_down 16
중앙일보 [단독] SNS서 기부금 모금, 윤미향 개인계좌 3개로 받았다 5 5 2 11
중앙일보 | thumb_up 2, thumb_down 11
중앙일보 [안혜리의 시선] 재난지원금을 꼭 받아야 하는 이유 7 7 0 23
중앙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23
중앙일보 [안혜리의 시선] 의사와 택배기사가 한국을 살렸다 5 5 0 20
중앙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20
중앙일보 [안혜리 논설위원이 간다] 광우병에서 한발도 더 나아가지 못했다 4 4 0 23
중앙일보 | thumb_up 0, thumb_down 2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