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가채무비율 45% 논란이 걱정되는 이유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게재일 2019년 6월 1일
제보 횟수 10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2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홍 부총리가 지난달 30일 민주당 워크숍에서 ‘2022~2023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을 45%로 전망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현재 40% 미만인 이 비율이 3~4년 새 45%로 늘어나면 예산 등 국가 재정 씀씀이가 대폭 확대되게 된다. 그러려면 ‘GDP의 40%가 마지노선’이라는 주장이 경제학적 근거가 있는지를
태그 #사설  #국가채무비율  #논란  #대비 국가채무비율  #홍남기 경제부총리  #재정 확대  #OPINION  
연관기사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2) 조선일보
DJ·盧정부도 지켰던 '40% 불문율', 文정부서 허물기  (1) 조선일보
[속보]2019년 경제성장률 2.0%…금융위기 이후 10년만에 최저 뉴스1
OECD 회원국 중 6번째로 높은 정부 채무 서울경제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조선일보
DJ·盧정부도 지켰던 '40% 불문율', 文정부서 허물기
조선일보
[속보]2019년 경제성장률 2.0%…금융위기 이후 10년만에 최저
뉴스1
OECD 회원국 중 6번째로 높은 정부 채무
서울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