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명 모인 예비역 장성 대토론회 "남북 군사합의, 최악의 실책"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변지희
게재일 2018년 11월 21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21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안보를 걱정하는 예비역 장성 모임'이 주최한 '9·19 남북군사합의 국민 대토론회'를 앞두고..
태그 #남북 군사합의 비판  #GP 철거 현황  #군 응급헬기 논란  #한반도 군사태세  
연관기사
진중권, '20년 집권론' 이해찬에 "더 망가뜨릴게 남았다고?" 조선일보
진중권 "정봉주, 김어준 얘기하며 그 XX는 돈 때문에 망할 거라더라" 조선일보
"저 의원 아니에요" "그럼 나가라" 조선일보
박원순과 마지막 통화한 비서실장 "산 내려오시라 설득했다" 중앙일보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그럴 주제가 못된다" 조선일보
진중권, '20년 집권론' 이해찬에 "더 망가뜨릴게 남았다고?"
조선일보
진중권 "정봉주, 김어준 얘기하며 그 XX는 돈 때문에 망할 거라더라"
조선일보
"저 의원 아니에요" "그럼 나가라"
조선일보
박원순과 마지막 통화한 비서실장 "산 내려오시라 설득했다"
중앙일보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그럴 주제가 못된다"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