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수사로 이미지 추락한 삼성, 글로벌 경영 '빨간불' 공유하기
미디어 아시아경제
기자 박소연
게재일 2019년 5월 28일
제보 횟수 17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6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6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3년간 24번의 압수수색섣부른 언론보도, 경영 악영향…M&A·계약체결 사실상 중단유럽업체 대규모 계약 변경 요구에도 해결책 못내현안 생길만한 콘트롤타워 부재 삼성그룹 계열사에서 25년간 해외 영업 담당으로 근무하고 있는 A씨는 최근 해외 바이어들과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면 난처한 질문에 시달린다.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수사 보도 내용이 국내외 언론을
태그 #하만  #제로(0)  #포토라인  #3년간24번의압수수색  #현안생길만한콘트롤타워부재  #삼성  
연관기사
"외풍에 M&A·사업재편 차질…삼성 흔들리면 나라 경제도 휘청" 한국경제
손석희의 "조주빈 협박 배후엔 삼성" 발언에…삼성 "황당하다" 한국경제
3대째 걸친 '오너의 결단'…年매출 10조 삼성SDI의 밑거름 뉴스1
[사설] "한국 대표기업이 24시간을 미래 아닌 과거에 쓰고 있다"  (3) 한국경제
이건희 회장 병상 누운지 만 6년...이재용의 '뉴삼성' 어디로?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외풍에 M&A·사업재편 차질…삼성 흔들리면 나라 경제도 휘청"
한국경제
손석희의 "조주빈 협박 배후엔 삼성" 발언에…삼성 "황당하다"
한국경제
3대째 걸친 '오너의 결단'…年매출 10조 삼성SDI의 밑거름
뉴스1
[사설] "한국 대표기업이 24시간을 미래 아닌 과거에 쓰고 있다"
한국경제
이건희 회장 병상 누운지 만 6년...이재용의 '뉴삼성' 어디로?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