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국가가 책임진다더니… ‘장기요양보험’ 혜택 쉽지 않다 공유하기
미디어 국민일보
기자 김영선
게재일 2019년 5월 28일
제보 횟수 1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4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서울 도봉구에서 치매환자 김모(78)씨를 5년 넘게 돌보고 있는 오충녀(66)씨는 최근 김씨의 장기요양보험등급 재심사를 신청했다. 2016년 치매특별등급(5급)을
태그
연관기사
[속보]질본 "내일까지 방역당국 보도자료에서 확진자 동선 삭제" 뉴시스
[속보]與,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강행 뉴시스
[창간 20주년 여론조사]윤석열 26.9% 이재명 25.2%…양강, 악재 속 초접전 뉴시스
홍준표, 尹만 치는 이재명에 "비리후보 돼야 쉽다 보는 것" 뉴시스
윤석열 34% 이재명 33%…尹, 1%p 차 우세[NBS] 뉴시스
[속보]질본 "내일까지 방역당국 보도자료에서 확진자 동선 삭제"
뉴시스
[속보]與,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강행
뉴시스
[창간 20주년 여론조사]윤석열 26.9% 이재명 25.2%…양강, 악재 속 초접전
뉴시스
홍준표, 尹만 치는 이재명에 "비리후보 돼야 쉽다 보는 것"
뉴시스
윤석열 34% 이재명 33%…尹, 1%p 차 우세[NBS]
뉴시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