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원장' 되나…취임 2주 만에 국회의장·국정원장 독대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이유림
게재일 2019년 5월 28일
제보 횟수 14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9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9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여권에서 뜨거운 감자로 등극…거침 없는 현안 발언은 '덤' "선거는 당이 치른다. 민주연구원장은 민주연구원장일 뿐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역할에 선을 그은 지 2주도 채 되지 않아 양 원장의 행보가 여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양 원장은 서훈 국정원장과 비공개 독대를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대통령 최측근이자 집권여당의 싱크탱크 수장이 정보기관 최고 책임자를 비공개를 만난 것은 이례적이다. 민주당은 공식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양 원장과 서 국정원장이 만났다는 사실만으로 '정치개입'을 단정 지을 수는 없다는 것이다. 양 원장도 "다른 일행들과 함께 만나는 식사 자리였다"며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했다. 만남 자체가 부적절 하지만 내년 총선에서 여당의 선거 전략과 정책 수립 등을 총괄하는 인사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국정원장을 만났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논란의 여지가 다분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또 '사적 만남'이라는 양 원장의 해명도 누가 함께 자리했는지,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등 구체적인 설명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야당은 국정원이 내년 총선에 개입하려는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국회 정보위원회를 소집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는 이유다. 대통령 복심으로 통하는 양 원장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야인으로 있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럼에도 그의 복귀 시점과 향후 역할을 놓고 설왕설래가 끊이지 않았고, 결국 지난 14일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돕겠다는 명분으로 정치에 복귀했다. 이후에도 당 안팎으로부터 '실세'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총선의 인재 영입을 주도할 거란 이야기부터 총선 살생부를 작성할 거라는 소문까지 파다했다. 총선 살생부 소문에 거침없는 현안 발언 양 원장은 민주연구원장의 역할에 머물지 않고 각종 현안에 대해서도 공개 발언을 이어갔다. 지난 18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토크콘서트에서 유시민 노무현재
태그
연관기사
20대 국회는 팽개치고 총선에 정신팔린 여야  (2) 국민일보
민생보다 선거… 이낙연, '총선 전 사퇴' 시사  (3) 뉴데일리
'노무현' 키워드 강조하는 민주당, 의도는?  (3) 데일리안
정치 지형 완전히 변했다... 범여 190석, 범야 110석 조선일보
문대통령, 총선 이틀 뒤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총선 노고 격려(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20대 국회는 팽개치고 총선에 정신팔린 여야
국민일보
민생보다 선거… 이낙연, '총선 전 사퇴' 시사
뉴데일리
'노무현' 키워드 강조하는 민주당, 의도는?
데일리안
정치 지형 완전히 변했다... 범여 190석, 범야 110석
조선일보
문대통령, 총선 이틀 뒤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총선 노고 격려(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