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래 前의원 사망에…한국당 "文정권 정치보복"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이충재
게재일 2019년 5월 27일
제보 횟수 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정치보복 논란' 불씨 될듯…김성태 "얼마나 더 죽어야 하나" 장제원 "수사, 소환, 재수사, 재소환…어느 누가 버티겠느냐" 자유한국당이 조진래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된 것을 두고 '정치보복'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 채용비리 혐의로 최근 검찰 조사를 받아온 조 전 의원은 지난 25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그동안 수사 압박에 대한 괴로움을 주변에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조 전 의원의 극단적 선택 배경에 사법당국의 '야당 압박'이 있다고 지적했다. 장제원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수사, 소환, 재수사, 재소환…. 어느 누가 버티겠느냐. 결국 죽어서 끝이 났다"면서 "뭐가 그토록 미워서 1년 6개월 동안 사람을 이토록 괴롭히느냐. 그놈의 정치가 뭐기에 이토록 죽어 나가야 하는지 허망하기 짝이 없다"고 개탄했다. "'사람사는 세상'인지 '사람죽이는 세상'인지" 장 의원은 최근 'KT 채용비리 의혹'을 받는 김성태 의원을 거론하면서 "(수사기관은) 털고 또 털고 있다. 이 땅에서 정치하는 것이 이토록 힘든 것이냐"라며 "또 다른 부음이 들려오지 않을까 봐 전화벨 소리가 겁이 난다"고 말했다. 또 "사람 사는 세상인지, 사람 죽이는 세상인지 그 세상으로 나는 또 돌아가고 있다"고도 했다. 김성태 의원도 날 페이스북 글에서 "검찰이 (조 전 의원의) '채용비리' 혐의가 여의치 않자 온갖 '별건'을 비틀어 견디기 어려운 인간적인 모멸감을 주었던 것 같다"며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조차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는 것이 이 무자비한 권력의 실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정권 초기부터 기다렸다는 듯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보복'을 자행해온 이들이 바로 이 정권"이라며 "더 얼마나 죽어나가야 이 망나니 칼춤이 멈출 것인지, 암담하고 참담하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얼마나 더 죽어나가야 망나니 칼춤 멈출까"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조 전 의원이 (자신이) 하지도 않은 채용 비리에 대한 2년에 걸친 수사 압박을 견디
태그
연관기사
황교안, 조진래 前의원 극단적 선택에 “文 정권, 잔혹하고 비정”  (1) 헤럴드경제
김성태 “얼마나 죽어 나가야 망나니 칼춤 멈추나”  (1) 국민일보
여당, 윤석열 검찰과 제2의 전쟁 나섰다 조선일보
황교안 “그 이름, 조진래·변창훈·이재수…文정권 정말 이래도 되나”  (1) 국민일보
[사설] 조국 수사 때처럼 또 수사 방해하나 국민일보
황교안, 조진래 前의원 극단적 선택에 “文 정권, 잔혹하고 비정”
헤럴드경제
김성태 “얼마나 죽어 나가야 망나니 칼춤 멈추나”
국민일보
여당, 윤석열 검찰과 제2의 전쟁 나섰다
조선일보
황교안 “그 이름, 조진래·변창훈·이재수…文정권 정말 이래도 되나”
국민일보
[사설] 조국 수사 때처럼 또 수사 방해하나
국민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4)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