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별장 접대' 기사에… 네티즌 "좌파 진짜 엄청 선동하네 ㅋㅋㅋ" 공유하기
미디어 뉴데일리
기자 데스크
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제보 횟수 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9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9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있었다는 한겨례21 보도에 "나는 건설업자의 별장을 가고 어울릴 정도로 대충 살지 읺았다"며 전면 부인했다.이를 본 네티즌들은 "한겨례·주진우·조국이 (윤 총장을 깎아 내리기 위해) 조작 기획한 것 아니냐"면서 오히려 해당 매체의 신뢰성을 의심했다.빅터뉴스가 11일 하루간 쏟아진 네이버 뉴스들을 워드미터로 분석한 결과, 중앙일보의 "[단독] 윤석열 '건설업자 별장에 갈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 기사가 총 1만512개의 '좋아요'를 얻으며 최다 네티즌 '좋아요' 기사로 꼽혔다. 이어 '화나요' 448개, '후속기사 원해요' 51개, '훈훈해요' 25개, '슬퍼요' 10개 순이었다.기사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보도가 나온 이후 복수의 검찰 간부에게 이같이 말하며 "20여 년 전에 다른 일로 원주를 한 번 가봤을 뿐, 그 이후엔 원주에 가본 적 자체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강원도 원주는 윤씨의 별장이 있는 곳이다.기사는 "한겨례21은 지난 2013년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윤(중천)씨의 전화번호부·명함·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태그
연관기사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보수 대통합’에…보수층 ‘찬성’ vs 진보층 ‘반대’ 우세 [리얼미터]  (1) 동아일보
조국 구속영장 청구 “적절” 52.2% vs “부적절” 44.3%  (1) 헤럴드경제
"무슨 헛소리야"… 네티즌들 '文 제조업 344 비전'에 냉소 뉴데일리
'광화문 집회' 공감 50.9% vs '서초동 집회' 공감 47%  (1) 뉴스1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보수 대통합’에…보수층 ‘찬성’ vs 진보층 ‘반대’ 우세 [리얼미터]
동아일보
조국 구속영장 청구 “적절” 52.2% vs “부적절” 44.3%
헤럴드경제
"무슨 헛소리야"… 네티즌들 '文 제조업 344 비전'에 냉소
뉴데일리
'광화문 집회' 공감 50.9% vs '서초동 집회' 공감 47%
뉴스1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