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부시에 악수 청했다가 ‘머쓱’ 공유하기
미디어 헤럴드경제
기자
게재일 2019년 5월 24일
제보 횟수 1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13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13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참석했다.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추도식에 김 여사는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입장해 맨 앞줄에 앉았다.  김 여사의 바로 왼쪽에 부시 전 대통령이 앉았고, 오른쪽으로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
태그 #헤럴드경제  #헤경  
연관기사
김정숙 여사, 부시에게 악수 하려다가 '머쓱'  (1) 중앙일보
부시에 악수 패싱당한 김정숙 여사?…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머쓱한 모습 포착  (2) 한국경제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지상욱 "이승만 박사? 그럼 문재인 변호사로 부르자" 조선일보
경호원들에 입 틀어막힌 시민 | 연합뉴스  (3)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 부시에게 악수 하려다가 '머쓱'
중앙일보
부시에 악수 패싱당한 김정숙 여사?…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머쓱한 모습 포착
한국경제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지상욱 "이승만 박사? 그럼 문재인 변호사로 부르자"
조선일보
경호원들에 입 틀어막힌 시민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1) thumb_down 싫어요 (12)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