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조범동과 사모펀드 허위 해명자료 만들었다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김수민, 정용환
게재일 2019년 10월 8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8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8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7일 공개된 조씨의 공소장엔 정 교수가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조씨와 함께 사모펀드 관련 보도에 대한 대응책을 상의했다고 적혀 있다. 공소장에 따르면 8월 16~20일 조씨는 정 교수와 대응책을 상의하면서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 방식 등에 대한 허위 해명자료를 만들었다. 공소장
태그 #정경심  #해명자료  #허위 해명자료  #사모펀드 운용사  #사모펀드 의혹  #정경심 교수  #조범동  #조국 논란  #조국 사모펀드  #코링크  
연관기사
조국, 코링크 몰랐다더니…3년 전 신주청약서에 정경심 인감 중앙일보
‘조국 5촌조카’ 공소장에 ‘정경심’ 21번 등장…검찰 사실상 ‘공범’ 판단 한겨레
조국 5촌 조카 "조국 아내 돈 받아 사모펀드 운용사 설립" 중앙일보
[단독]검찰 “조국 부인·처남, 5촌 조카 ‘10억대 횡령’ 공범” 잠정 결론 경향신문
검찰, '정경심 WFM 주식 차명 구입 의혹' 집중 수사 JTBC
조국, 코링크 몰랐다더니…3년 전 신주청약서에 정경심 인감
중앙일보
‘조국 5촌조카’ 공소장에 ‘정경심’ 21번 등장…검찰 사실상 ‘공범’ 판단
한겨레
조국 5촌 조카 "조국 아내 돈 받아 사모펀드 운용사 설립"
중앙일보
[단독]검찰 “조국 부인·처남, 5촌 조카 ‘10억대 횡령’ 공범” 잠정 결론
경향신문
검찰, '정경심 WFM 주식 차명 구입 의혹' 집중 수사
JTBC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