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 125만원 Vs 993만원…소득주도 성장에도 양극화 여전 공유하기
미디어 이데일리
기자 조해영
게재일 2019년 5월 23일
제보 횟수 15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1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12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에도 최상위층과 최하위층의 소득 양극화는 여전히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득 하위 20%에 해당하는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분...
태그 #月 125만원 Vs 993만원…소득주도 성장에도 양극화 여전  
연관기사
'쓸 수 있는 소득', 10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다  (2) SBS
통계 선별해 다시 등장한 '소주성 예찬'...文대통령 "소득·분배 좋아져, 효과 봤다" 조선일보
10년 만에 가처분소득↓… “소주성 수정을” 커지는 목소리 한국일보
송강호보다 807만원 더 버는 이선균…'기생충'은 현실이다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소득성장 2년' 얄궂은 통계···'잘사는 절반'만 더 부자됐다 중앙일보
'쓸 수 있는 소득', 10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다
SBS
통계 선별해 다시 등장한 '소주성 예찬'...文대통령 "소득·분배 좋아져, 효과 봤다"
조선일보
10년 만에 가처분소득↓… “소주성 수정을” 커지는 목소리
한국일보
송강호보다 807만원 더 버는 이선균…'기생충'은 현실이다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소득성장 2년' 얄궂은 통계···'잘사는 절반'만 더 부자됐다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