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최저임금' 부작용 인정하는 데 1년 5개월 걸렸다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게재일 2019년 5월 23일
제보 횟수 1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7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최저임금 인상이 도·소매, 음식·숙박업, 자동차 부품 제조업 등의 고용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고용노동부가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고용부 ..
태그 #조선일보  #조선닷컴  #사설  
연관기사
한경연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시 일자리 최대 30만4천개↓" |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 최저임금은 실패 표본"…반면교사로 삼겠다는 日 한국경제
日언론 “한국 최저임금은 실패 사례” 동아일보
"단시간 일자리, 청년·여성·노인이 선호한다"는 與최고위원 조선일보
‘일자리 정부’서 소외받는 중장년층… 사업예산 비중 감소 문화일보
한경연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시 일자리 최대 30만4천개↓" |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 최저임금은 실패 표본"…반면교사로 삼겠다는 日
한국경제
日언론 “한국 최저임금은 실패 사례”
동아일보
"단시간 일자리, 청년·여성·노인이 선호한다"는 與최고위원
조선일보
‘일자리 정부’서 소외받는 중장년층… 사업예산 비중 감소
문화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