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중 사망' 윤창호씨 국가보상 안돼…가해자 민·형사 책임만 공유하기
미디어 뉴스1
기자 성도현
게재일 2018년 11월 12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만취 상태 운전자의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9일 끝내 숨진 고(故) 윤창호씨 측이 억울한 죽음과 달리 국가로부터 받을 수 있는 혜택은 없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12일 국방부·국가보훈처 등에 따르면 군인이 사망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길은 순직 및 국가유...
태그
연관기사
[속보] 尹대통령 "'추경 불발' 국회, 이렇게까지 협조 안 할 줄 몰랐다" 뉴스1
[속보] 푸틴 "우크라 사태 '외교적 해법' 찾을 준비 됐다"-AFP 뉴스1
경찰, '거짓증언 논란' 윤지오에 숙박비 900만원 대줬다  (1) 조선일보
[서민의 어쩌면]기자와 기레기 경향신문
“법무부, 여기가 캐나다 윤지오 호텔” 누리꾼들이 바로 찾아냈다 조선일보
[속보] 尹대통령 "'추경 불발' 국회, 이렇게까지 협조 안 할 줄 몰랐다"
뉴스1
[속보] 푸틴 "우크라 사태 '외교적 해법' 찾을 준비 됐다"-AFP
뉴스1
경찰, '거짓증언 논란' 윤지오에 숙박비 900만원 대줬다
조선일보
[서민의 어쩌면]기자와 기레기
경향신문
“법무부, 여기가 캐나다 윤지오 호텔” 누리꾼들이 바로 찾아냈다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3)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