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소규모 사업장 주당 취업시간 '300인 이상'보다 2배나 급감 공유하기
미디어 서울경제
기자 하정연
게재일 2019년 5월 20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1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1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주 52시간’ 제도 적용 대상인 상시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의 취업시간 감소율보다 중소 규모 사업장의 취업시간 감소율이 2배로 큰 것으로 확인됐다. 근로시간 단축의 효과보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사실상..
태그 #  
연관기사
여성고용 미흡한 회사, 女 임금도 32% 낮아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공공기관·대기업 여성근로자 임금, 남성의 68% 그쳐 헤럴드경제
"주52시간제→ 자동화 촉진→ 단순직 22만 개 사라진다"  (1) 뉴데일리
"급여 줄기 전에 퇴직금 먼저"…주 52시간제 앞둔 中企 '패닉' 한국경제
여성노동자 임금, 대형사업장도 남성의 67.9% 그쳐 노컷뉴스
여성고용 미흡한 회사, 女 임금도 32% 낮아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공공기관·대기업 여성근로자 임금, 남성의 68% 그쳐
헤럴드경제
"주52시간제→ 자동화 촉진→ 단순직 22만 개 사라진다"
뉴데일리
"급여 줄기 전에 퇴직금 먼저"…주 52시간제 앞둔 中企 '패닉'
한국경제
여성노동자 임금, 대형사업장도 남성의 67.9% 그쳐
노컷뉴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