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가채무 40%' 논란에 "막무가내로 쓰는 것 아냐" 반박 공유하기
미디어 프레시안
기자 임경구
게재일 2019년 5월 20일
제보 횟수 17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3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3
사실왜곡 : 4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문재인 정부의 확장적 재정 정책 기조에 따라 국가채무가 국내총생산(GDP)의 40%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되자 자유한국당 등이 재정 건전성 논란을 점화시키며 대정부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논란은 지난 16일 열린 '2019년 국가재�
태그
연관기사
유승민 “문 대통령,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하다는 말 들어야겠나”  (3) 한국일보
文정부 5년 국가 채무 증가액, 이명박·박근혜 9년보다 60兆 많다 조선일보
文 "이번 추경, IMF권고보다 훨씬 적다" - 매일경제  (2) 매일경제
DJ·盧정부도 지켰던 '40% 불문율', 文정부서 허물기  (1) 조선일보
[사설] 530조원까지 거론되는 초수퍼예산 뒷감당할 수 있나 중앙일보
유승민 “문 대통령,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하다는 말 들어야겠나”
한국일보
文정부 5년 국가 채무 증가액, 이명박·박근혜 9년보다 60兆 많다
조선일보
文 "이번 추경, IMF권고보다 훨씬 적다" - 매일경제
매일경제
DJ·盧정부도 지켰던 '40% 불문율', 文정부서 허물기
조선일보
[사설] 530조원까지 거론되는 초수퍼예산 뒷감당할 수 있나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