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가채무 40% 근거 뭔가"···4년전 朴에겐 "40% 지켜라"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김준영
게재일 2019년 5월 20일
제보 횟수 14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1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1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1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7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1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당시 비공개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을 40%대 초반에서 관리하겠다"고 보고했다고 한다. 올해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39.5%로 추산되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과감한 재정 지출 확대는 곤란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 "국제기구 권고에 따르면
태그 #대통령  #박근혜  #혁신적 포용 국가  #국가채무비율  #국가채무비율 마지노선  #현재 국가채무비율  #대비 국가채무비율  
연관기사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2)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국가채무 40%' 朴 때리더니···文, 이젠 "근거 뭐냐" 따졌다  (3) 중앙일보
美 전문가들 '신뢰하는 아시아국가'…日48% 1위.한국은 9% 중앙일보
'그냥 쉰다' 209만명 역대최대…20~40대 '쉬었음' 비중 최고(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국가채무 40%' 朴 때리더니···文, 이젠 "근거 뭐냐" 따졌다
중앙일보
美 전문가들 '신뢰하는 아시아국가'…日48% 1위.한국은 9%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