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통합 실패"라며 본인 실패는 외면한 文…그가 두려운 것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강태화
게재일 2022년 2월 18일
제보 횟수 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특히 해당 답변에서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임 중 탄핵 후폭풍과 퇴임 후의 비극적인 일을 겪고서도 우리 정치문화는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았다"며 노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여권의 핵심인사는 1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통합은 노 전 대통령의 유지(遺旨)에 가까운 목표였고, 문 대통령이 정치에 입문한 이유이기도 하다"며 "그런데 임기를 마쳐가는 시점에 통합에 대해 비판받는다는 점만으로도 문 대통령이 여러 고민을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어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이제라도 통합 실패에 대한 냉철한 자기성찰을 하는 것이 여권에 오히려 도움이 되고, 그래야 문 대통령과 이번 정부가 정당한 역사적 평가를 받을 수 있다"고 했다.
태그 #문재인  #노무현  #이재명  #윤석열  #대통령  #대선  #국민통합  #조국  #조국 사태  #갈등  #대립  #청와대  #사과  #부동산  #문재인 대통령  #성찰  #역사  #평가  
연관기사
친노·친문 분화되나... 호감도 盧 68.7% 文 38.4% 한국일보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뉴스1 PICK]김건희, 박근혜 끝까지 지켰다 뉴스1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서 노래 맞춰 어깨춤…文 “아내는 눈물 훔쳤다” 조선일보
“文도 집무실 사진으로 대통령 된 것 자랑… 尹모습이 더 점잖아” 조선일보
친노·친문 분화되나... 호감도 盧 68.7% 文 38.4%
한국일보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뉴스1 PICK]김건희, 박근혜 끝까지 지켰다
뉴스1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서 노래 맞춰 어깨춤…文 “아내는 눈물 훔쳤다”
조선일보
“文도 집무실 사진으로 대통령 된 것 자랑… 尹모습이 더 점잖아”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2)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