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대란 막았지만…국민들 지갑에서 年3400억 더 나간다 - 매일경제 공유하기
미디어 매일경제
기자 지홍구, 김태준
게재일 2019년 5월 15일
제보 횟수 8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전국 버스가 파업에 들어가기 직전 각 지역 노사가 협상을 타결해 15일로 예고됐던 버스 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 대가로 지방자치단체가 노조 측 임금 인상 요구를 수용하고, 일부는 버스요금을 인상하면서 혈세와 주민 부담을
태그
연관기사
[속보]검찰, 정경심 '표창장 위조 혐의' 추가기소 뉴시스
[속보]질본 "내일까지 방역당국 보도자료에서 확진자 동선 삭제" 뉴시스
정부는 버스 파업 막았다는데 국민은 年 1조5000억 더 낸다  (4) 조선일보
혈세 수천억 부었지만 버스대란 끝이 아니다 한국경제
전국 곳곳 버스노조 파업 가결…'버스 멈춘다'  (1) 한국경제
[속보]검찰, 정경심 '표창장 위조 혐의' 추가기소
뉴시스
[속보]질본 "내일까지 방역당국 보도자료에서 확진자 동선 삭제"
뉴시스
정부는 버스 파업 막았다는데 국민은 年 1조5000억 더 낸다
조선일보
혈세 수천억 부었지만 버스대란 끝이 아니다
한국경제
전국 곳곳 버스노조 파업 가결…'버스 멈춘다'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