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에서 확산되는 '文대통령 엉터리 보고' 우려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이유림
게재일 2019년 5월 16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5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1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文대통령 "경제, 성공으로 가고 있다" 발언에 박지원·유승민·황교안 "참모들 보고에 갇혔나" 정치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모들로부터 엉터리 보고를 받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현실 인식이 국민들의 인식과 거리가 있다는 점에서다. 이런 우려는 범여권과 야권을 망라해서 나왔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5일 MBC라디오에서 '우리 경제가 크게 보면 성공으로 가고 있다'는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국민적 현실과는) 괴리가 너무 크다"며 "아무리 지표상·분석상·통계상 좋다고 하더라도 국민의 아픔을 보듬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현재 국민은 아비규환, 어려운 상태에 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분석과 지표는 좋은데 왜 경제는 나쁘다고 하느냐'고 국민을 야단치듯 들려서 국민들께서 굉장히 기분 나빠 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대통령의 인식에 대해 "청와대 정책실장이나 경제수석 등이 엉터리 같은 자료를 보고하기 때문에 (발생했다)"며 "대통령 측근이 원수고 재벌은 핏줄이 원수인데, 지금 (문 대통령) 측근들이 원수 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선 9일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진행된 KBS 대담에서 "정부의 경제정책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지만,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청년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도 "지난 2·3월 청년 고용률이 아주 높아졌고, 청년 실업률도 아주 낮아졌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19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실업자도 전년 동월대비 8만4천명이 증가해 124만5천명으로 집계됐다. 2000년 통계집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대통령 참모들, 벌거벗은 임금님 만들건가" 여당에선 "인식차 있지만, 강조점 다른 것" 이와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경제정책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것인지, 잘못되었는지조차 모르는 것인지 당혹스럽다"며 "보고 싶은
태그
연관기사
[바로잡습니다] 4월 25일자 26면 1면 ‘문 대통령 4·19 기념사, 자유 한 번도 안 나왔다’ 중앙일보
김성태, '문 대통령 지하철 생일 축하 광고' "사생팬 대통령" 경향신문
김정숙 여사, 부시에 악수 청했다가 ‘머쓱’ 헤럴드경제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상승세…서울대 '존경하는 대통령' 투표서는 朴보다 낮은 득표율 한국경제
[바로잡습니다] 4월 25일자 26면 1면 ‘문 대통령 4·19 기념사, 자유 한 번도 안 나왔다’
중앙일보
김성태, '문 대통령 지하철 생일 축하 광고' "사생팬 대통령"
경향신문
김정숙 여사, 부시에 악수 청했다가 ‘머쓱’
헤럴드경제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상승세…서울대 '존경하는 대통령' 투표서는 朴보다 낮은 득표율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