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동양대 총장 “유시민, 대통령 욕심 커…내심 조국 낙마 원해” 공유하기
미디어 헤럴드경제
기자 신상윤
게재일 2019년 9월 9일
제보 횟수 14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4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4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4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딸 조모 씨에게 발급된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이슈의 중심에 섰던 최성해(66) 동양대 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대선 욕심이 크다”며 “유 이사장은 내심 조 후보자가 낙마하기를 바란다”고 털어놨다. 유 이사장은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2년여 간 “임명직 공직에 오르거나 공직 선거에 출마하는 일은 제 인생에 다시는 없을 것임을 ...
태그 #헤럴드경제  #헤경  
연관기사
[단독] 최성해 동양대 총장 “정경심 교수가 ‘죄송하다’고 전화”  (1) 국민일보
"최성해 '정 교수 그날 조국 바꿔줘...거짓 증언 종용' 폭로"…조국 측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한 것" 조선일보
최성해 동양대 총장 “총장님도 아내도 산다, 조국 전화 발언은 사실”  (1) 한국일보
[단독] 최성해 총장 “조국이 거짓증언 종용…괜찮냐 물었더니 ‘문제없다’ 했다” 헤럴드경제
최성해 동양대 총장 "조국 2번 전화…보도자료 내달라 요청"  (1) 조선일보
[단독] 최성해 동양대 총장 “정경심 교수가 ‘죄송하다’고 전화”
국민일보
"최성해 '정 교수 그날 조국 바꿔줘...거짓 증언 종용' 폭로"…조국 측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한 것"
조선일보
최성해 동양대 총장 “총장님도 아내도 산다, 조국 전화 발언은 사실”
한국일보
[단독] 최성해 총장 “조국이 거짓증언 종용…괜찮냐 물었더니 ‘문제없다’ 했다”
헤럴드경제
최성해 동양대 총장 "조국 2번 전화…보도자료 내달라 요청"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8)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