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에 전화해 윗사람 알고 있다 했나"…조국 간담회에 등장한 의외의 질문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김지혜
게재일 2019년 9월 2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1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1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조 후보자는 "제가 청와대에 있을 때 언론사의 아는 분과 통화한 적이 있고 오보가 있는 경우 항의한 적은 있다"면서 "명백한 오보의 경우 정정하라고 했고 실제 정정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언론중재위원회(언중위)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직접 전화하는 것이 언론탄압 아니냐'는 질문에는 "언중위를 거치지 않고 수많
태그 #윗사람  #전화  
연관기사
조국 인사청문회 열자는 심상정 "버티겠지만 버틸 수 있겠나" 중앙일보
‘서울대 82학번 동기’ 원희룡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 중앙일보
전북청장 "교통사고 사망률, 이쪽 사람들 의식 부족탓" 논란 중앙일보
[단독] 조국 측 "펀드 보고서 집에서 받았지만 수정요청 안했다" 중앙일보
檢, 조국 증거인멸교사죄 수사…PC교체 아내와 상의했나 중앙일보
조국 인사청문회 열자는 심상정 "버티겠지만 버틸 수 있겠나"
중앙일보
‘서울대 82학번 동기’ 원희룡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
중앙일보
전북청장 "교통사고 사망률, 이쪽 사람들 의식 부족탓" 논란
중앙일보
[단독] 조국 측 "펀드 보고서 집에서 받았지만 수정요청 안했다"
중앙일보
檢, 조국 증거인멸교사죄 수사…PC교체 아내와 상의했나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2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