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내 친구 신현수, 야망가 아냐…친문 횡포 못 견뎠을 것" 공유하기
미디어 뉴시스
기자 문광호
게재일 2021년 2월 23일
제보 횟수 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2 오보 : 0
헛소리, 선동 : 4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2
오보 : 0
헛소리, 선동 : 4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에 대해 "국정난맥상을 바로 잡아야겠다는 의지가 있었는데 부딪혀 보니 내부에 있는 강력한 친노, 친문, 강성 운동권 그룹들의 압력이나 과도한 횡포에 견디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그
연관기사
[속보]검찰, 정경심 '표창장 위조 혐의' 추가기소 뉴시스
[속보]질본 "내일까지 방역당국 보도자료에서 확진자 동선 삭제" 뉴시스
[속보]등교수업 후 학생 62명 코로나19 확진…서울 고교생 1명 늘어 뉴시스
[속보]與,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강행 뉴시스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1) 뉴시스
[속보]검찰, 정경심 '표창장 위조 혐의' 추가기소
뉴시스
[속보]질본 "내일까지 방역당국 보도자료에서 확진자 동선 삭제"
뉴시스
[속보]등교수업 후 학생 62명 코로나19 확진…서울 고교생 1명 늘어
뉴시스
[속보]與,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강행
뉴시스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6) thumb_down 싫어요 (1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