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파동, 벼랑끝 ‘급브레이크’ … 文 대통령·박범계는 상처 공유하기
미디어 국민일보
기자 임성수
게재일 2021년 2월 23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4일간 ‘숙고의 시간’ 끝에 일단 22일 청와대 업무로 복귀한 것은 우선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행
태그
연관기사
신현수 설득에 나선 여권…文대통령은 한마디 언급 없었다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靑 달래기에도 굽히지 않는 신현수…사의표명 사태 안갯속 뉴스1
신현수 거취 일임한 ‘文의 시간’…뇌관은 결국 검찰 문제 국민일보
신현수 “이미 동력 잃었다, 박범계 평생 안 볼 것”…청와대 ‘당혹’ 한겨레
'나흘 숙고' 신현수 22일 일단 출근…'사표냐 복귀냐 예측 불가' 뉴스1
신현수 설득에 나선 여권…文대통령은 한마디 언급 없었다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靑 달래기에도 굽히지 않는 신현수…사의표명 사태 안갯속
뉴스1
신현수 거취 일임한 ‘文의 시간’…뇌관은 결국 검찰 문제
국민일보
신현수 “이미 동력 잃었다, 박범계 평생 안 볼 것”…청와대 ‘당혹’
한겨레
'나흘 숙고' 신현수 22일 일단 출근…'사표냐 복귀냐 예측 불가'
뉴스1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