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에 누가 언제 검찰인사 보고했나... 끝나지 않은 신현수 논란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황대진, 최경운
게재일 2021년 2월 22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2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청와대는 22일 신현수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한 것으로 이번 사태가 일단락됐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를 설명하면서 ‘일단락’이란 말을 7번이나 했다. 하지만 대통령에 대한 ‘항명’으로도 해석될 수 있는 초유의 민정수석 사퇴 파동이 벌어진 배경과, 이를 봉합하는 과정에 대한 구체적 설명은 없었다. 애초 문제가 된 검찰 인사 조율 과정에서 박범계 법무장관과 신 수석 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또 박 장관이 인사안을 발표하는 과정에 대통령의 재가가 있었는지, 이 과정에서 신 수석을 패싱한 게 맞는지 등에 대해 납득할 만한 해명은 없었다. 이번 사태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도 전혀 알려진 바가 없다. 신 수석의 향후 거취도 마찬가지다. 신 수석이 곧 물러날 것인지, 아니면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대통령 임기 말까지 직을 수행할 것인지 여전히 불분명하다. 여러 의문점이 남지만 문 대통령을 비롯해 청와대 누구도 이번 사태에 대해 속 시원한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 국민에게 혼란을 준 점에 대해 사과한 적도 없다.
태그
연관기사
연관기사가 없습니다.
연관기사가 없습니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