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증언 진위 가리겠다는 통일부…탈북민 "내가 증거다"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강현태
게재일 2021년 2월 23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문재인 정부가 북한 인권 기록과 관련한 '검증 강화' 필요성을 강조한 가운데 탈북민 4명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통일부는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탈북민 개별 피해사례를 인권 기록으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탈북민들은 "내가 증거"라며 강하게 반발하는 분위기다.탈북민 4명은 북한인권단체 '물망초'와 함께 2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탈북민들의 증언을 거짓말인 양 발언한 것은 용서받지 못할 명예훼손 행위"라고 말했다.앞서 이 장관은 지난 3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북한 인권 보고서 발간과 관련해 "북한 인권에 대해 기록한 것이 실제로 그런 것인지, (탈북민의) 일방적인 의사를 기록한 것인지 확인하고 검증하는 과정들이 부족하다"고 말한 바 있다.이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선 "피해자 사례만 있는 게 아니고 또 다른 측면에서 (북한 인권이) '긍정적으로 개선됐다'고 진술하는 사례도 있지 않겠느냐"며 "그런(피해자 사례) 부분들을 일방적으로 다 믿기는 어렵다"고 밝히기도 했다.북한 인권이 개선됐을 여지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지만, 그는 "예를 들어 그
태그
연관기사
연관기사가 없습니다.
연관기사가 없습니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