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물밑 설득… ‘文 타격’ 최소, 申 잔류 선택 공유하기
미디어 서울신문
기자 이민영, 임일영
게재일 2021년 2월 22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지난 18일 오전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틀간 휴가를 내고 주말까지 나흘간 ‘숙고의 시간’을 갖기로 했을 때만 해도 사퇴를 굳히는 수순이라는 관측이 여권에서도 지배적이었다. 일부에서는 신 수석이 그날 여민관(비서동)에서 짐을 싸서 나갔고, 지인들에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평생 만나지 않겠다”는 문자메시지를 전달했다는 보...
태그
연관기사
신현수 “이미 동력 잃었다, 박범계 평생 안 볼 것”…청와대 ‘당혹’ 한겨레
신현수 설득에 나선 여권…文대통령은 한마디 언급 없었다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신현수, 檢인사 패싱에 “박범계와 일 못해”… 文 만류에도 뜻 안굽혀 동아일보
'나흘 숙고' 신현수 22일 일단 출근…'사표냐 복귀냐 예측 불가' 뉴스1
靑 달래기에도 굽히지 않는 신현수…사의표명 사태 안갯속 뉴스1
신현수 “이미 동력 잃었다, 박범계 평생 안 볼 것”…청와대 ‘당혹’
한겨레
신현수 설득에 나선 여권…文대통령은 한마디 언급 없었다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신현수, 檢인사 패싱에 “박범계와 일 못해”… 文 만류에도 뜻 안굽혀
동아일보
'나흘 숙고' 신현수 22일 일단 출근…'사표냐 복귀냐 예측 불가'
뉴스1
靑 달래기에도 굽히지 않는 신현수…사의표명 사태 안갯속
뉴스1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