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배상금 딜레마 文정부 “108억 걷어차고 12억 내놓으라는 셈” 공유하기
미디어 동아일보
기자 이정훈
게재일 2021년 1월 23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자존심 때문에 108억 원은 “가져가라”고 하고, 같은 사안으로 “12억 원을 내놓으라”고 한다면 이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일본이 주겠다는 108억 원(10억 엔)을 걷어 …
태그
연관기사
서울 아파트 매매가 8억4400만원…성동구 4년간 85% 올라 10억7800만원 뉴스1
전해철 행안부 장관 39억원... 국무위원 중 세 번째[공직자 재산 공개] 서울경제
문재인 정부 지금처럼 혈세 퍼부으면 2023년 나랏빚 ‘700조원’ 돌파한다 인사이트
'국회 입성' 靑출신, 윤건영 6억8000만원·고민정 7억3000만원 뉴스1
마이니치 “美, 청구권협정으로 징용문제 해결 日입장 지지표명” 동아일보
서울 아파트 매매가 8억4400만원…성동구 4년간 85% 올라 10억7800만원
뉴스1
전해철 행안부 장관 39억원... 국무위원 중 세 번째[공직자 재산 공개]
서울경제
문재인 정부 지금처럼 혈세 퍼부으면 2023년 나랏빚 ‘700조원’ 돌파한다
인사이트
'국회 입성' 靑출신, 윤건영 6억8000만원·고민정 7억3000만원
뉴스1
마이니치 “美, 청구권협정으로 징용문제 해결 日입장 지지표명”
동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