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O 문재인정부 2년] 文대통령 어록 살펴보니…"청문회 시달린 분이 일 잘한다"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이동우
게재일 2019년 5월 7일
제보 횟수 1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2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2
기사
원문 보기
"새 정부는 '작은 정부' 아냐"…역할강조 "두 번 다시 전쟁은 없을 것" "그 부분에 대한 답 하지 않겠다" 일축 문재인 대통령 집권이후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한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 등은 외교·안보 분야의 성과로 평가받는다. 반면 소득주도성장에 따른 민생경제의 침체는 3년차에 들어서는 문 대통령이 풀어야할 핵심 과제로 꼽힌다. 문 대통령이 취임 2년 동안 정치, 경제, 국방·외교, 사회·민생 분야 등에서 강조한 주요 발언들을 살펴본다. ◆정치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 (2017.5.10)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가진 대통령 취임사에서 ‘노무현의 계승자’임를 강조했다.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천명하며 노 전 대통령이 “반칙과 특권이 용납되는 시대는 이제 끝내야 한다”는 가치를 계승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 (2018.5.21)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21일 송인배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지난 대선 전까지 '드루킹' 김모씨를 4차례 만난 것과 관련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라고 당시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지시했다. 앞서 송 전 비서관은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과의 만남에서 '간담회 참석 사례비 명목'으로 2차례에 걸쳐 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청문회 시달린 분들 일 더 잘한다" (2018.10.2)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2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청문회에서 많이 시달린 분들이 더 일을 잘한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에서 아주 유능하다는 걸 보여줘 제기됐던 여러 염려들이 기우였다는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유 부총리를 포함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강경화 외교부·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을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했다. "5.18폄훼 시도 저도 함께 맞서겠다" (2019.2.20)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20일 5.18민주화운동
태그
연관기사
[바로잡습니다] 4월 25일자 26면 1면 ‘문 대통령 4·19 기념사, 자유 한 번도 안 나왔다’ 중앙일보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상승세…서울대 '존경하는 대통령' 투표서는 朴보다 낮은 득표율 한국경제
김정숙 여사, 부시에 악수 청했다가 ‘머쓱’ 헤럴드경제
김성태, '문 대통령 지하철 생일 축하 광고' "사생팬 대통령" 경향신문
[바로잡습니다] 4월 25일자 26면 1면 ‘문 대통령 4·19 기념사, 자유 한 번도 안 나왔다’
중앙일보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상승세…서울대 '존경하는 대통령' 투표서는 朴보다 낮은 득표율
한국경제
김정숙 여사, 부시에 악수 청했다가 ‘머쓱’
헤럴드경제
김성태, '문 대통령 지하철 생일 축하 광고' "사생팬 대통령"
경향신문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8)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