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O 문재인정부 2년] 文대통령 어록 살펴보니…"청문회 시달린 분이 일 잘한다"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이동우
게재일 2019년 5월 7일
제보 횟수 1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2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9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2
기사
원문 보기
"새 정부는 '작은 정부' 아냐"…역할강조 "두 번 다시 전쟁은 없을 것" "그 부분에 대한 답 하지 않겠다" 일축 문재인 대통령 집권이후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한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 등은 외교·안보 분야의 성과로 평가받는다. 반면 소득주도성장에 따른 민생경제의 침체는 3년차에 들어서는 문 대통령이 풀어야할 핵심 과제로 꼽힌다. 문 대통령이 취임 2년 동안 정치, 경제, 국방·외교, 사회·민생 분야 등에서 강조한 주요 발언들을 살펴본다. ◆정치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 (2017.5.10)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가진 대통령 취임사에서 ‘노무현의 계승자’임를 강조했다.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천명하며 노 전 대통령이 “반칙과 특권이 용납되는 시대는 이제 끝내야 한다”는 가치를 계승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 (2018.5.21)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21일 송인배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지난 대선 전까지 '드루킹' 김모씨를 4차례 만난 것과 관련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라고 당시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지시했다. 앞서 송 전 비서관은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과의 만남에서 '간담회 참석 사례비 명목'으로 2차례에 걸쳐 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청문회 시달린 분들 일 더 잘한다" (2018.10.2)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2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청문회에서 많이 시달린 분들이 더 일을 잘한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에서 아주 유능하다는 걸 보여줘 제기됐던 여러 염려들이 기우였다는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유 부총리를 포함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강경화 외교부·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을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했다. "5.18폄훼 시도 저도 함께 맞서겠다" (2019.2.20)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20일 5.18민주화운동
태그
연관기사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김정숙 여사, 부시에 악수 청했다가 ‘머쓱’ 헤럴드경제
부시에 악수 패싱당한 김정숙 여사?…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머쓱한 모습 포착  (2) 한국경제
김정숙 여사, 부시에게 악수 하려다가 '머쓱'  (1) 중앙일보
文 오죽 못하면…"노무현은 국익은 챙겨" 한국당 재평가  (4) 뉴데일리
이재용 먼저 만나고… 그 다음날 文 대통령 만난 부시
뉴데일리
김정숙 여사, 부시에 악수 청했다가 ‘머쓱’
헤럴드경제
부시에 악수 패싱당한 김정숙 여사?…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머쓱한 모습 포착
한국경제
김정숙 여사, 부시에게 악수 하려다가 '머쓱'
중앙일보
文 오죽 못하면…"노무현은 국익은 챙겨" 한국당 재평가
뉴데일리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8)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