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 1억씩 받고 웅동학원 교사 2명 채용했다" 공유하기
미디어 뉴데일리
기자 데스크
게재일 2019년 8월 22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남동생 조모 씨가 웅동학원에 지원한 교사 2명으로부터 억대의 돈을 받고 채용하는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22일 문화일보는 경남지역 체육계 인사 A씨의 주장을 단독보도했다. A씨 말에 따르면, 그의 후배인 B씨는 과거 조 후보자 동생 조씨의 부탁을 받고 웅동학원 교사 지원자 2명의 부모들로부터 1억원씩 총 2억원을 받아 조모 씨에게 전달했다.A씨는 이 같은 소식을 지난 여름 B씨와 가졌던 사석에서 들었다고 말했다. B씨는 웅동학원 관계자로부터 넘겨받은 시험문제와 답안을 지원자 부모에게 전달하고 1억원의 현금을 받아 조모 씨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일을 진행했다고 밝혔다.B씨는 지원자 부모를 소개해준 대가로 조모 씨로부터 수백만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B씨가 시험문제와 답안을 건넨 장소로 창원시 인터내셔널호텔 커피숍을 지목했고, 여러 은행 지점에 나눠 인출한 현금을 지원자 부모에게 받았다는 등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밝혔다"고 전했다.조모 씨는 B씨에게 모두 세 차례 알선을 부탁했다. 하지만 B씨는 그의 세 번째 알선을 거절했다고 한다. B씨는 조모 씨가 웅동중학교에 스포츠팀을 창단해
태그
연관기사
항공사 직원 조국 동생 전처, 공항서 근무차 출국하려다 제지(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단독]조국 5촌조카 명함에 ‘코링크PE 총괄대표’ 동아일보
웅동학원 교사 채용비리…검찰, 조국 동생에 영장 방침 JTBC
‘조국 펀드’ 투자자 6명 전원이 가족과 친인척 동아일보
조국동생이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가 출제했다 동아일보
항공사 직원 조국 동생 전처, 공항서 근무차 출국하려다 제지(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단독]조국 5촌조카 명함에 ‘코링크PE 총괄대표’
동아일보
웅동학원 교사 채용비리…검찰, 조국 동생에 영장 방침
JTBC
‘조국 펀드’ 투자자 6명 전원이 가족과 친인척
동아일보
조국동생이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가 출제했다
동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1)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