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계약직 시험 안보고 정규직 전환… 젊은 직원들 중심 반감” 공유하기
미디어 서울신문
기자 기민도
게재일 2018년 11월 1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모두 함께 외쳤던 ‘비정규직 철폐’는 그저 구호일 뿐이었습니다. 막상 우리 사업장에서 비정규직 철폐가 실현되자 반목이 시작됐습니다.”지난 30일 만난 서울교통공사 25년차 50대 노동자 A씨는 “채용비리 논란의 핵심은 갑자기 찾아온 정규직 전환에 대한 기존 정규직 직원들의 반감”이라고 말했다.A씨는 “노동조합이 임금 인상과 승진 문...
태그
연관기사
[단독] 도넘은 공기업 정규직화…이번엔 건보 1600명 - 매일경제 매일경제
`52시간·최저임금 과속` 부메랑… `비정규직 공화국` 만든 J노믹스 디지털타임스
빚더미 公기관에… 정규직 많이 만들었다고 박수친 고용부 조선일보
정규직 35만 명 줄고 비정규직 86만 명 폭증했다 중앙일보
23조 퍼붓고 '질 낮은 일자리'만…親노조정책이 부른 '고용 양극화'  (1) 한국경제
[단독] 도넘은 공기업 정규직화…이번엔 건보 1600명 - 매일경제
매일경제
`52시간·최저임금 과속` 부메랑… `비정규직 공화국` 만든 J노믹스
디지털타임스
빚더미 公기관에… 정규직 많이 만들었다고 박수친 고용부
조선일보
정규직 35만 명 줄고 비정규직 86만 명 폭증했다
중앙일보
23조 퍼붓고 '질 낮은 일자리'만…親노조정책이 부른 '고용 양극화'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