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주52시간 폭탄 맞는 中企…"범법자 되거나, 문 닫거나"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경제
기자 백승현, 안대규, 민경진
게재일 2020년 11월 30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1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가짜뉴스 : 1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3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끝내 주52시간 폭탄 맞는 中企…"범법자 되거나, 문 닫거나", "유예 없다"…정부, 中企 주52시간 강행 이재갑 장관 "연말 계도기간 종료"…내년부터 위반땐 처벌 절박한 中企 "1년만 더 연기해달라" 호소…정부는 외면
태그 #52시간  #중소 중견기업  
연관기사
“52시간제? 벌금 무는 수밖에 없어요” 중앙일보
"급여 줄기 전에 퇴직금 먼저"…주 52시간제 앞둔 中企 '패닉' 한국경제
[단독] 중견·중소기업 65% "주 52시간 준비, 손도 못대고 있다"  (1) 한국경제
[주52시간 몸살] 정부의 `워라밸`… 기업은 `비상벨` 디지털타임스
버스로 끝날 문제 아니다… 저임금 고통 키운 ‘주52시간 역설’  (2) 동아일보
“52시간제? 벌금 무는 수밖에 없어요”
중앙일보
"급여 줄기 전에 퇴직금 먼저"…주 52시간제 앞둔 中企 '패닉'
한국경제
[단독] 중견·중소기업 65% "주 52시간 준비, 손도 못대고 있다"
한국경제
[주52시간 몸살] 정부의 `워라밸`… 기업은 `비상벨`
디지털타임스
버스로 끝날 문제 아니다… 저임금 고통 키운 ‘주52시간 역설’
동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8)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