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대북공격 여전히 가능…전쟁 원치않는 트럼프가 골칫거리”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김지아
게재일 2019년 5월 1일
제보 횟수 7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7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3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7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3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매파’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잘 안 될 것을 예측했고, 여전히 북한에 대한 군사 공격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미국 시사 주간지 뉴요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나 한 외교관은 "볼턴 보좌관 입장에서 골칫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
태그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대북공격  #볼턴  #존 볼턴  #트럼프  
연관기사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1)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볼턴 "北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2) 조선일보
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1) 중앙일보
"文, 트럼프에게 고백…김정은이 핫라인 안쓰고 있다" 중앙일보
[속보] 박원순 시장 시신 발견
조선일보
[속보] 獨 외무장관 "G7 확대 반대"...한국·러시아 참여 반대 표명
뉴시스
볼턴 "北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조선일보
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중앙일보
"文, 트럼프에게 고백…김정은이 핫라인 안쓰고 있다"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