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조각 된 국회선진화법 …'정치 후진국' 적나라한 민낯(종합) 공유하기
미디어 뉴시스
기자 임종명, 한주홍
게재일 2019년 4월 30일
제보 횟수 7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서울=뉴시스】임종명 한주홍 기자 = 우여곡절 끝에 선거법과 검찰 개혁 관련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절차가 시작됐지만 국회선진화법 이후 사라졌던 '동물국회'가 되살아났다는 오명은 두고두고 짙은 그림자를 남기게 됐다
태그
연관기사
'배보다 배꼽이 더 큰' 패스트트랙 정국…'고발전' 점입가경 데일리안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원내대표 휴일회동도 무산… 민주·한국당 ‘네탓’ 공방만 - 세계일보 세계일보
알고 보니 총선용?… 민주당, 한국당 빼고 '반쪽국회' 강행  (2) 뉴데일리
“세금 축내는 데는 좌파와 우파를 가르지 않는다” - 세계일보  (2) 세계일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패스트트랙 정국…'고발전' 점입가경
데일리안
'데드라인'에도 신경전만… 6월 국회 ‘빨간불’ - 세계일보
세계일보
원내대표 휴일회동도 무산… 민주·한국당 ‘네탓’ 공방만 - 세계일보
세계일보
알고 보니 총선용?… 민주당, 한국당 빼고 '반쪽국회' 강행
뉴데일리
“세금 축내는 데는 좌파와 우파를 가르지 않는다” - 세계일보
세계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9)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