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시신 소각’ 軍발표 뒤집은 徐국방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양승식
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제보 횟수 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2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서욱 국방부 장관은 23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씨 사살·소각 사건과 관련해 “(군이) 단언적 표현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쳤다”고 밝혔다. 군이 지난달 이번 사건을 발표하며 “북한이 이씨를 사살하고 시신을 소각했다”고 한 것에 대해 사과한 것이다. 여권에서는 군 발표 직후 북한으로부터 “사살은 했지만, 시신을 소각하진 않았다”는 취지의 통지문을 받은 뒤 발표가 섣불렀다는 비판이 나왔었다. 군에서는 첩보조차 북한의 발표에 꿰맞추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서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합참 작전본부장 발표가 불로 시신을 훼손했다고 했는데 불빛 관측 영상으로 시신 훼손을 추정한 것 아니냐’고 질의하자 “추정된 사실을 너무 단도직입적으로, 단언적인 표현을 해서 국민적 심려를 끼쳤다”고 했다. 서 장관은 박 의원이 ‘늦어지더라도 진실에 가깝게 근거를 갖고 발표하는 것이 좋았겠다는 생각’이라고 하자 “지적하신 대로 첩보를 종합해 가면서 그림을 맞춰가고 있었는데 언론에 나오면서 급해졌다”며 “(소각 관련) 부분을 좀 더 확인하면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군 당국은 지난달 24일 ‘국방부 입장문’에서
태그
연관기사
연관기사가 없습니다.
연관기사가 없습니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2)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