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거짓증언 논란' 윤지오에 숙박비 900만원 대줬다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곽래건
게재일 2019년 4월 29일
제보 횟수 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고(故) 장자연씨의 옛 소속사 동료인 윤지오(32·사진)씨 주장의 신빙성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윤씨가 2009년 '장자연 사건'과 관련..
태그 #조선일보  #조선닷컴  #사회 일반  
연관기사
윤지오를 '의인' '피해자' 만든 靑·정부도… 지금은 철저히 침묵 조선일보
'윤지오 방패막' 자처 의원들… 두달만에 "안민석 의원이 하자고 한 것" 조선일보
"경찰이 종결한 사건, 검찰이 구제? 차라리 로또 사라" 조선일보
윤지오가 퍼뜨린 의혹… 검증 없이 확성기 노릇 한 방송사들  (3) 조선일보
[현장에서] “윤지오 방패막이 되주겠다” 그 의원들 다 어디 갔나 중앙일보
윤지오를 '의인' '피해자' 만든 靑·정부도… 지금은 철저히 침묵
조선일보
'윤지오 방패막' 자처 의원들… 두달만에 "안민석 의원이 하자고 한 것"
조선일보
"경찰이 종결한 사건, 검찰이 구제? 차라리 로또 사라"
조선일보
윤지오가 퍼뜨린 의혹… 검증 없이 확성기 노릇 한 방송사들
조선일보
[현장에서] “윤지오 방패막이 되주겠다” 그 의원들 다 어디 갔나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3)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