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의 외로운 도전 下] '왕관의 무게' 서울 총선 이끌듯 공유하기
미디어 데일리안
기자 정도원
게재일 2019년 8월 12일
제보 횟수 1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羅, 4선으로 서울 최다선…내년 총선 중압감 유승민 서울 출마 언급, 무거운 책임감 방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최근 정국에 큰 파란을 불러일으킨 인터뷰에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을 가리켜 "총선에서 서울에 출마하면 얼마나 좋겠느냐"고 했다. 나 원내대표가 목전의 정무·원내 현안을 다루는 문제를 넘어서, 내년 4·15 총선의 서울 승패에 얼마나 큰 중압감을 느끼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분석이다. 300석 중 49석이 걸려 있어 경기(60석)와 함께 전국 최대의 승부처인 서울에서 한국당 지지율은 '특별히' 낮은 상황을 이어가고 있다.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달 29~30일 정당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의 한국당 지지율은 20.8%로 광주·전남북(11.3%) 다음으로 낮았다. 호남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사실상 서울의 한국당 지지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셈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지지율(37.7%)과는 거의 '더블스코어'에 가깝다. 황교안 대표의 대권주자 지지율도 서울에서는 17.6%에 머물러, 호남(8.0%)·경기(16.2%) 다음으로 낮았다. 여론조사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태그
연관기사
조국 전 장관 외출 |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출 뒤 귀가하는 조국 법무장관 | 연합뉴스  (1) 연합뉴스
[1보] 검찰,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 연합뉴스 연합뉴스
보수단체 문재인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 뉴시스
조국 전 장관 외출 |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택 나서는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출 뒤 귀가하는 조국 법무장관 | 연합뉴스
연합뉴스
[1보] 검찰,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 연합뉴스
연합뉴스
보수단체 문재인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
뉴시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1) thumb_down 싫어요 (15)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