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올 들어 6번 째 발사…한국만 노린다 공유하기
미디어 중앙일보
기자 이철재
게재일 2019년 8월 6일
제보 횟수 1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6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3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지난달 25일 북한이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과 유사한 비행특성을 가졌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선 지난 2일과 지난달 31일에 발사한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일 가능성을 제기한다. 북한은 이에 앞서 5월 4일과 9일, 7월 25일과 31일, 8월 2일 KN-23과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를 발사했다.
태그 #북한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  #KN-23  #이스칸데르  #한미 연합훈련  #CPX  #IOC  #전작권 전환  
연관기사
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1) 중앙일보
북한이 쐈다는 방사포..."서울 불바다 만든다" 위협 수단  (1) 중앙일보
'강철비' 뿌려 韓공군 초토화…김정은 '전쟁 시나리오' 드러났다 중앙일보
[서소문 포럼] 미사일과 방사포, 북한의 치밀한 혼란 작전 중앙일보
1발이라더니 2발 다 600㎞ 넘었다…군 미사일 탐지실패 논란 중앙일보
국정원 "김정은, 11월 부산 한·아세안회담 참석 가능성"
중앙일보
북한이 쐈다는 방사포..."서울 불바다 만든다" 위협 수단
중앙일보
'강철비' 뿌려 韓공군 초토화…김정은 '전쟁 시나리오' 드러났다
중앙일보
[서소문 포럼] 미사일과 방사포, 북한의 치밀한 혼란 작전
중앙일보
1발이라더니 2발 다 600㎞ 넘었다…군 미사일 탐지실패 논란
중앙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5)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