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우리 軍이 본 건 불꽃뿐… 토막토막난 첩보만 있었다”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양승식, 안준용
게재일 2020년 9월 29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군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 총살 사건과 관련,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 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며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에게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태그
연관기사
文, 공무원 실종 170시간만에 “애도·위로… 김 위원장 사과는 각별” 조선일보
국민이 비명질렀던 그 순간...문대통령의 14시간이 궁금하다 조선일보
北이 비난하자… 국방부·육해공 불러 질책한 靑 조선일보
구출 시도도, 송환 노력도… ‘文의 14시간’ 어느 것도 안했다 조선일보
[단독] 청와대 “종전선언 연설 15일 녹화, 수정할 상황 아니었다" 조선일보
文, 공무원 실종 170시간만에 “애도·위로… 김 위원장 사과는 각별”
조선일보
국민이 비명질렀던 그 순간...문대통령의 14시간이 궁금하다
조선일보
北이 비난하자… 국방부·육해공 불러 질책한 靑
조선일보
구출 시도도, 송환 노력도… ‘文의 14시간’ 어느 것도 안했다
조선일보
[단독] 청와대 “종전선언 연설 15일 녹화, 수정할 상황 아니었다"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5)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