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살까지는 예상 못했다” 총살·화형 실시간 지켜만 본 정부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양승식
게재일 2020년 9월 24일
제보 횟수 5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군은 24일 북한군의 우리 국민 이모씨 사살·화형 사건에 대해 지난 22일 오후 3시30분쯤부터 대략적 상황을 인지했지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때부터 오후 10시까지 약 6시간 동안 사살·화형이 이뤄지는 동안 상황은 군 수뇌부는 물론 청와대에까지 실시간으로 전파됐다. 하지만 정부는 그동안 군 통신망은 물론 국제상선통신망을 통한 대응도 하지 않았다.
태그
연관기사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1) 머니투데이
[속보] 인수위 "안철수, 2일 BTS 소속사 방문…K-컬쳐 논의 "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속보]인수위 "대우조선 문제 제기, 청와대가 감정적 해석"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속보]與 "추경 통과 2개월 내 2/3 이상 집행, 연내 전액집행 목표" - 머니투데이 뉴스  (1) 머니투데이
軍 “시신 불태우는 장면 관측”… 왜 이틀 지나서야 공개했나 조선일보
[속보]檢 수사심의위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수사 중지해야"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속보] 인수위 "안철수, 2일 BTS 소속사 방문…K-컬쳐 논의 "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속보]인수위 "대우조선 문제 제기, 청와대가 감정적 해석" -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속보]與 "추경 통과 2개월 내 2/3 이상 집행, 연내 전액집행 목표" - 머니투데이 뉴스
머니투데이
軍 “시신 불태우는 장면 관측”… 왜 이틀 지나서야 공개했나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