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자신들과 의견 다르다고 언론·필자 공격하는 홍위병 KBS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게재일 2019년 4월 24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KBS가 조선일보에 칼럼을 쓴 외국인 필자에게 경위를 캐묻고 영문 원문까지 요구했다고 한다. 전 서울외신기자클럽 회장인 이 필자는 지난 6일 조..
태그 #조선일보  #조선닷컴  #사설  
연관기사
靑 "김정은 친서 봤다"더니…몇시간 뒤 "美서 내용 통보 받은 것" 조선일보
'박근혜 사면' 공론화…"총선전 악재아닌 호재" 데일리안
이해찬 "조국, SNS에 사적 의견 올려…공·사 분간해야"  (3) 경향신문
[강인선의 워싱턴 Live] "미국 전문가들, 이번 韓日 갈등은 한국이 시작했다고 보는 쪽 많아"  (1) 조선일보
"1965년 국교 정상화만큼 큰 변곡점… 양국관계 이전으로 되돌리기 어려워" 조선일보
靑 "김정은 친서 봤다"더니…몇시간 뒤 "美서 내용 통보 받은 것"
조선일보
'박근혜 사면' 공론화…"총선전 악재아닌 호재"
데일리안
이해찬 "조국, SNS에 사적 의견 올려…공·사 분간해야"
경향신문
[강인선의 워싱턴 Live] "미국 전문가들, 이번 韓日 갈등은 한국이 시작했다고 보는 쪽 많아"
조선일보
"1965년 국교 정상화만큼 큰 변곡점… 양국관계 이전으로 되돌리기 어려워"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