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의 소신 “병역은 국민의 역린, 청년들 허탈하게해 죄송”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이슬비
게재일 2020년 9월 16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0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특혜 군휴가 의혹에 대해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며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계속해서 이게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고 있는데,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그리고 군대를 갔다 온, 휴가에 아주 관심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국민들에게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박 의원은 “국회의원 자체가 일단 저는 특혜의 논란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민주당 일각에선 추 장관의 아들 휴가는 특혜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건 뭐 많지 않은 케이스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국무위원의 논란으로 이런 일이 있어서 민망하다, 이렇게 표현을 하신 걸로 안다”고 했다.
태그
연관기사
박용진, 제2의 금태섭 되나…秋 장관 아들 의혹 첫 사과 국민일보
아들 軍의혹 질문받은 추미애 "아들 더는 건드리지 말라" 조선일보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주호영 “추미애 장관 아들 사건 결정적 제보 있다” 조선일보
“저한테 시비거세요?” 추미애 '버럭'에 또 난장판된 국회 조선일보
박용진, 제2의 금태섭 되나…秋 장관 아들 의혹 첫 사과
국민일보
아들 軍의혹 질문받은 추미애 "아들 더는 건드리지 말라"
조선일보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주호영 “추미애 장관 아들 사건 결정적 제보 있다”
조선일보
“저한테 시비거세요?” 추미애 '버럭'에 또 난장판된 국회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