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은 누가 쓰나… 말꼬이기 시작한 秋 라인 공유하기
미디어 아시아경제
기자 배경환
게재일 2020년 9월 16일
제보 횟수 2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방어 태세에 들어갔던 이들의 말이 꼬이기 시작했다. 불똥이 사방으로 튀고 있는 탓으로 관계자들의 증언과 수사에 괴리가 보이는 것은 물론 추 장관 본인의 과거 발언까지도 재조명되고 있는 양상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말을 잇달아 바꾸며 구설수에 올랐다. 정 장관은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병가 등 각종 의
태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국방부  #외교부  #대정부질문  
연관기사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野, 정부 '추미애 옹호'에 "秋 아들 구하려고 군대 망치나" | 연합뉴스 연합뉴스
추미애 아들 구하려고, 스스로 軍을 무너뜨린 軍 조선일보
[속보]정경두 국방부 장관, ‘추미애 아들 의혹’ “면담·부대운영일지 기록돼 있다” 경향신문
“보좌관에 확인하고 싶지 않다, 남편엔 주말부부라 못물어” 조선일보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野, 정부 '추미애 옹호'에 "秋 아들 구하려고 군대 망치나" | 연합뉴스
연합뉴스
추미애 아들 구하려고, 스스로 軍을 무너뜨린 軍
조선일보
[속보]정경두 국방부 장관, ‘추미애 아들 의혹’ “면담·부대운영일지 기록돼 있다”
경향신문
“보좌관에 확인하고 싶지 않다, 남편엔 주말부부라 못물어”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2)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