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급증한 지역 화폐, 국가 경제에 ‘마이너스’ 공유하기
미디어 서울경제
기자 손철
게재일 2020년 9월 16일
제보 횟수 1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1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0
사실왜곡 : 0
통계왜곡 : 1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1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속에 발행이 급증한 지역 화폐로 인해 올 해 경제적 순손실이 2,26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방자치단체의 지역화폐 발행이 역내외에 일종의 ‘보호무역’ 같은 장..
태그 #코로나  #재난지원금  #지역 화폐  
연관기사
너도나도 찍는 지역화폐 손실만 2200억…지역경제 활성화 미미 동아일보
[사설]발행 비용만 축내는 '지역화폐' 포퓰리즘 멈춰야 서울경제
[단독] '이재명 옹호' 경기硏도 지역화폐 효과 못 밝혔다 한국경제
[단독]이재명 지역화폐 경제효과 '0'…골목식당 매출 되레 줄었다  (1) 이데일리
文 직속 정책위 "지역화폐 효과 없다"…이재명 "이간질 말라" 한국경제
너도나도 찍는 지역화폐 손실만 2200억…지역경제 활성화 미미
동아일보
[사설]발행 비용만 축내는 '지역화폐' 포퓰리즘 멈춰야
서울경제
[단독] '이재명 옹호' 경기硏도 지역화폐 효과 못 밝혔다
한국경제
[단독]이재명 지역화폐 경제효과 '0'…골목식당 매출 되레 줄었다
이데일리
文 직속 정책위 "지역화폐 효과 없다"…이재명 "이간질 말라"
한국경제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2)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