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꼬인 정경두...秋 아들 휴가 야당 공세에 오락가락 공유하기
미디어 한국일보
기자 김현빈, 양진하, 이혜미
게재일 2020년 9월 16일
제보 횟수 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3
사실왜곡 : 5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15일 열린 국회 외교ㆍ통일ㆍ안보 대정부질문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27)씨 군 생활 특혜 의혹을 둘러싼 야당 의원들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간 설전이 이어졌다. 임기 전 마지막 대정부질문 자리에 선 정 장관은 서씨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묻는 야당 의원들에 맞서느라 진땀을 뺐다. 정 장관은 서씨의 병가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차원의 특혜
태그
연관기사
[속보]정경두, 추 장관 아들 휴가 규정 적용 잘못됐다 답변 경향신문
정경두 “4일 진료에 19일 병가, 규정 잘못 적용” 답변 후 번복 경향신문
[속보]정경두 국방부 장관, ‘추미애 아들 의혹’ “면담·부대운영일지 기록돼 있다” 경향신문
추미애 아들 질문 난처했나···국방부 장관, 국회 불출석 타진했다 중앙일보
"사오정이냐"…정경두, '秋아들 군 의혹'에 마지막 국회서 진땀 | 연합뉴스 연합뉴스
[속보]정경두, 추 장관 아들 휴가 규정 적용 잘못됐다 답변
경향신문
정경두 “4일 진료에 19일 병가, 규정 잘못 적용” 답변 후 번복
경향신문
[속보]정경두 국방부 장관, ‘추미애 아들 의혹’ “면담·부대운영일지 기록돼 있다”
경향신문
추미애 아들 질문 난처했나···국방부 장관, 국회 불출석 타진했다
중앙일보
"사오정이냐"…정경두, '秋아들 군 의혹'에 마지막 국회서 진땀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0)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