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어 추미애 호위무사로 나선 ‘부엉이들’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최연진
게재일 2020년 9월 14일
제보 횟수 13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7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2 기타 : 1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17
사실왜곡 : 1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22
기타 : 1
기사
원문 보기
더불어민주당 친문(親文) 의원들이 최근 아들의 군 복무 중 특혜 의혹이 제기된 추미매 법무장관을 적극 엄호하고 나서자 정치권에선 “'제2의 조국(전 법무장관) 수호대'를 보는 것 같다”는 말이 나왔다. 친문 의원들은 작년 9월 ‘조국 사태’ 당시 조 전 장관을 두둔하며 야권에서 제기한 각종 의혹을 ‘가짜 뉴스’로 몰았다. 특히 이번에도 친문 핵심들의 친목 모임이었던 ‘부엉이 모임’ 출신 의원들이 전면에 나서 ‘총력 방어’에 나서고 있다.
태그
연관기사
檢, 조국 서울대 사무실 압수수색 동아일보
[속보] 법원 "조국 5촌조카 조범동, 코링크PE 최종 의사결정권자" | 연합뉴스 연합뉴스
[속보] '채용비리' 조국 동생, 징역 1년 법정구속…허위소송은 무죄 | 연합뉴스 연합뉴스
[단독]조국, 박형철한테 전화했다…검찰 “회유 정황”  (5) 경향신문
계좌, 핸드폰 압수수색 여전히 못하고 있는 검찰, 조국 서울대 사무실이라도 압수수색 디지털타임스
檢, 조국 서울대 사무실 압수수색
동아일보
[속보] 법원 "조국 5촌조카 조범동, 코링크PE 최종 의사결정권자" | 연합뉴스
연합뉴스
[속보] '채용비리' 조국 동생, 징역 1년 법정구속…허위소송은 무죄 | 연합뉴스
연합뉴스
[단독]조국, 박형철한테 전화했다…검찰 “회유 정황”
경향신문
계좌, 핸드폰 압수수색 여전히 못하고 있는 검찰, 조국 서울대 사무실이라도 압수수색
디지털타임스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3) thumb_down 싫어요 (57)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