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둥이 털었으니...” 당직병에게 친문의 테러가 시작됐다 공유하기
미디어 조선일보
기자 선정민
게재일 2020년 9월 13일
제보 횟수 6
기사 평가
선택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7 기타 : 0
가짜뉴스 : 0
악의적 헤드라인 : 6
사실왜곡 : 3
통계왜곡 : 0
잘못된 인용 : 0
오보 : 0
헛소리, 선동 : 7
기타 : 0
기사
원문 보기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軍) 특혜 의혹을 제기한 현모(27)씨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자, 친문 네티즌들이 현씨의 ‘신상털기’와 함께 ‘인터넷 테러’에 들어갔다.13일 여권 성향 커뮤니티들에 따르면, 친문 네티즌들은 현씨에 대해 “과거 내가 알던 사람” 등 출처 불명의 글을 돌려보면서 “어린시절부터 파시스트” “사상이 극우” “그냥 일베” 등의 확인되지 않은 명예훼손 표현들을 쏟아내고 있다.이들은 현씨의 실명과 현씨의 페이스북 링크를 게재하며 현씨를 일방적으로 비난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현씨의 실명이 게재된 글에 “현동환 게이트”라고, 다른 네티즌들은 “허위사실 주둥이 털었으니 사법처리 당할 듯” “인생 망칠 각오 됐나”라고 댓글을 달았다. “OO출신”이라며 현씨의 고향을 언급하는 내용도 있다.특히 이들 중 일부는 “니랑 부대에서 싸웠던 양반이 뉴스공장 가서 인터뷰 한다더라. 니가 어떤 놈인지 싸악 다 깐대. 기대되지”라면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관련 인물이 출연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일부는 현씨의 소셜미디어(SNS) 등으로 익명의 욕설을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씨의 페이스북 해명글과 현씨의 페이스북 주소는 한 네
태그
연관기사
秋아들 공익제보자 ‘인민재판’ 하는 與 조선일보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황희가 공익제보자 이름 공개하자, 추미애 아들 서OO 실검1위로 조선일보
이런게 사과인가... 황희 “실명공개는 죄송, 당직병 뒤에 배후세력 있다” 조선일보
[단독] 당직사병 “친문 협박에 정신과 갈 지경...검찰이 부른다면 기꺼이 갈 것” 조선일보
秋아들 공익제보자 ‘인민재판’ 하는 與
조선일보
[속보] 추미애 "아들 문제로 걱정 끼쳐드려 국민께 정말 송구" | 연합뉴스
연합뉴스
황희가 공익제보자 이름 공개하자, 추미애 아들 서OO 실검1위로
조선일보
이런게 사과인가... 황희 “실명공개는 죄송, 당직병 뒤에 배후세력 있다”
조선일보
[단독] 당직사병 “친문 협박에 정신과 갈 지경...검찰이 부른다면 기꺼이 갈 것”
조선일보
기사 내용이
thumb_up 좋아요 (0) thumb_down 싫어요 (16)
댓글 (0)
© Studio Artwork,
made with Paper Dashboard 2 Template